40대 겨울철 건강관리 이렇게 하자

11월달이 되면 추위가 찾아 오고 겨울의 시작이된다.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특히 건강에 신경을 써야한다. 특히 신체적으로 노후가 시작되는 40대부터는 겨울철 간강 관리가 무엇 보다 중요하다.

특히 12월달에는 연말에 술자리가 다른날 보다 많은 편이다. 그렇다 보니 자연스럽게 술자리을 갖게되고 평소 보다 술을 많이 먹게 되기도한다. 하지만 주의할 점은 술자리를 가진다고 해도 평소에 마시던 양 보다 적게 조절하는 것이 간질환 예방에 좋다. 술을 마셔야할 상황이 된다면 술과 함께 안주나 음식들을 충분히 섭취하고 술을 마시고 물도 함께 섭취을 하면 숙취에 도움이된다.

그리고 특히 겨울철에 날씨가 추워지면서 몸이 굳어 있을 때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길거리의 바닥이 미끄럽기 때문에 자칫 넘어지기라도 하면 조그만 타박상을 입어도 회복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이런 예방을 하기 위해서는 접지력이 높은 신발을 착용하는 것도 안전한 관리 방법이 될 수있다.

날씨가 추워졌다고 해서 운동에도 소홀히 하면 안된다. 하지만 40대지만 마음만은 20대라고 무리하게 운동을 하다간 근골격계 이상이 올 수도 있다.
햇볕이 좋은 날에는 30분이상 산책을 하며서 얼었던 몸을 풀어주면 건겅에 도움이 된다. 겨울철에는 실내 운동도 좋지만 가벼운 산책이나 걷기 운동등이 좋다.
만약자녀가 있다면 자녀들과 가볍게 함께 즐길 수 있는 운동을 찾는 것도 좋다.

그리고 간강관리에 검진도 빠질 수없다. 40대부터는 심장질환 위험도가 급격하게 높아지기 때문에 1~2년마다는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기온이 떨어지는 환절기에는 혈관이 수축되어 혈류 공급이 부족해지기도한다.

외출 시에는 체온조절을 위해 옷을 따뜻하게 입어주는 것이 좋다.

식단에도 신경을 써야한다. 특히 이전까지 자극적인 음식을 즐겼다면, 지금부터는 덜 짜고 덜 매운, 싱거운 음식으로 입맛을 바꿔주는 숩관이 중요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